성악레슨을 다른 두 분께 받는 것 어떤가요?

 

<성악 글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에 있을 때 한 선생님에게 8년을 배웠습니다,

대학을 두 개 다녔는데 같은 선생님이 두 곳 학교를 출강 하셨기 때문에 의리상 선생님을 바꿀 수 없어서 그냥 배웠었습니다

전 상당히 좋았고 나중에는 선생님과 저는 공부뿐만이 아닌 인간적인 교감도 갖게 되었고 좋은 멘토로서 아직도 선생님을 존경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로 유학을 하러 가서 학교에서 전문적으로 노래를 배울 때는 과목마다 선생님이 따로 있었습니다

발성 선생님이 있었고 노래 선생님이 따로 있었습니다, 연기 선생님도 계셨고 언어를 가르치시는 선생님도 계셨습니다

이 또한 저는 여러 선생님에게 배울 수 있다는 점에서 아주 좋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여러 선생님에게서 배울 때 좋았던 것은 각 선생님이 서로의 전공을 침범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즉 노래 선생님은 노래만 가르쳐 주었습니다, 발성이나 소리 내는 방법은 전적으로 발성 선생님의 소관으로 돌리고 노래에 필요한 정확한 발음과 그 발음을 이용해서 노래를 매끄럽게 가져가는 방법 등 아주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발성 선생님과는 위아래의 소리를 고르게 내는  방법과 소리를 도약하는 방법, 피아노와 포르테를 낼 때 발성 적으로 어떻게 하는지에 대해 소상하게 배울 수 있었습니다

노래를 가지고 배우지만 노래를 잘하고 못하고는 별로 신경 쓰지 않으셨습니다, 다만 노래를 하는 동안에 소리의 연결 같은 세심한 부분을 레슨을 받아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굉장히 좋은 시스템으로 기억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현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선생님 한 분이 이 모든 걸 가르치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두 선생님에게 배우면 학생도 헷갈리고 선생님도 자신이 가르치는 방법으로 효과가 안 나오기 때문에 서로 껄끄러운 상황이 연출됩니다

좀 예민한 선생님은 다른 곳에서 레슨을 받고 있냐고 추궁하기도 하고 관계를 아예 끊어 버리는 분도 있습니다

그래서 오래가지 못하고 두 선생님 중 하나와 결별하게 되는 수순을 밟습니다

만약 두 선생님에게 레슨을 받으려면  제가 이탈리아에서 배우던 방식으로 배우게 된다면 사실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리고 이 방법이 더욱 제대로 배울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발성은 발성 선생님에게 노래는 노래 선생님에게 배우는 것이 좋은 시스템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그냥 한 선생님에게서 배우는 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상 문제없이 배우는 방법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