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레슨 팁 모데라토가 정말 보통 빠르기라고?

모데라토라는 말을 우리는 “보통 빠르기”라고 알고 있습니다

모데라토라고 하는 말을 말 이탈리아어 그대로 해석을 하면 “균형 잡힌” 혹은 “정확한”이라는 뜻입니다

 

노래를 하는 데 균형을 잡는다?

 

노래를 부르다 보면 자신이 알게 모르게 빠르기가 변합니다, 폼을 잡다 보면 좀 느려지기도 하고 너무 몰입하다 보면 빨라지기도 하고

아마도 노래를 해본 분이라면 누구나 겪어 봤을 겁니다, 노래방에서 반주에 맞춰 노래를 할 때도 모니터에 나오는 1234 숫자를 맞추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메트로놈이라는 기계를 사용해서 거기다 맞춰 노래하면서 정확한 빠르기를 몸에 익히려고 노력합니다,

성악레슨 팁

<성악칼럼 글 모두 보기>

 

작곡자가 작곡하고 써놓은 빠르기나 악상은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닙니다,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자신이 쓰던 언어를 적어 놓았던 것이죠

이탈리아에서 유학하면서 우리가 악보에 적어놓은 이런 악상이라고 외웠던 말이  생활하면서 쓰이는데 놀랐습니다 

그만큼 악보에 적혀 있는 글은 저에겐 음악 하는 사람들만이 쓰는 특수한 전문용어로 알고 있었고 어렸을 땐 그런 말을 알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자존감이 팍팍 올라가기도 했었으니까요

그러나 유학 생활의 연수가 늘어가고 이탈리아 말이 편해질 때쯤 음악용어라고 쓰여있던 말들이 전문용어도 아니고 시장에서 술집에서 그냥 쓰이는 보통사람의 언어인 것을 뭔 전문용어인 양 이야기 하던 나 자신이 창피하기까지 했습니다

우리말 사전에 나와 있는 모데라토 즉 “보통 빠르기”라는 말 지금 와서 생각하니 정말 이상합니다

모데라토가 글자 뜻 그대로 “균형 잡힌 혹은 확실한”이 아니고 “보통 빠르기”라면 안단테 모데라토는 “느리게 보통 빠르기”

알레그로 모데라토는 “빠르게 보통 빠르기”로 써야 하는데 그렇다면  누가 이 말을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도 지금까지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는지 아직도 여전히 그렇게 쓰이고 있고 초등학교 때부터 보통 빠르기로 가르치고 있겠죠?

제가 이야기하려는 식으로 다시 한번 말을 해보면 안단테 모데라토라고 쓰여있는 곡은 “균형 있게 느리게” 혹은 “확실하게 느리게”로 표현하면 훨씬 이해하기가 수월할 것으로 생각되는 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