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 레슨 한 시간으로는 부족하다

입시생과 성악 레슨을 하다 보면 항상 느끼는 부분이지만 한 시간이 굉장히 빨리 지나가 버립니다

물론 저의 생각을 말씀드리는 것이지만 학생도 그렇게 느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왜냐하면 발성 연습을 조금 자세하게 진행하면 보통 30분이 후딱 지나가 버려 노래를 하려고 하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저야 저의 스튜디오에서 레슨을 하니까 한 2~30분 더해도 별 문제가 없지만 일반 사설 연습실을 빌려서 레슨을 하시는 선생님들은 좀 불편할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1시간이 지나면 다시 연습실 비용을 내야 하니까요

<성악 칼럼 전체 리스트로 글 보기!>

 

준비를 많이 할수록 레슨 시간이 짧게 느껴진다

솔직히 이야기하면 모든 학생이 전부 한 시간의 레슨이 짧게 느껴지는 것은 아닙니다

성악 레슨을 하다 보면 선생님의 지도에 잘 따라오는 학생도 있고 좀 둔한(?) 학생도 있기 마련입니다 

그렇다고 선생님의 지도에 잘 따라오는 센스 있는 학생을 가르치면 시간이 짧게 느껴지고 둔한 학생을 가르치면 시간이 길게 느껴지는 것일까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그럼 무엇이 성악 레슨 시간이 짧게 느껴지게 만드는 것일까요?

바로 얼마나 레슨 준비를 잘 해왔는가 하는 것이 성악 레슨 한 시간을 길게 혹은 짧게 느껴지게 만드는 요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레슨 준비란 무얼 말하는 걸까요?

바로 그 전 시간에 선생님이 강조하였거나 숙제로 내준 것을 이야기하겠죠?

저는 항상 레슨이 끝날 때 다음 시간에 이런저런 것을 연습해 오라고 숙제를 내주곤 합니다

가사를 읽는다든지 박자 음정 연습뿐만 아니라 호흡이나 발성에 관한 사항도 숙제로 내주는데요 이런 준비를 철저하게 해 오는 것이 바로 레슨 준비입니다

이런 준비를 철저하게 해오면 해올수록 레슨 시간에 할 것이 많아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레슨 시간이 짧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준비를 열심히 안 해오면 지난 시간에 한 것을 또 해야 하니 시간이 지루하게 느껴지는 것이 당연할 것입니다

입시 레슨을 오래 하다 보니 다른 선생님들은 어떤지 모르지만 저 같은 경우는 학생이 연습을 얼마나 했는지 가늠을 할 수가 있습니다 

제가 했던 연습을 기준으로 생각할 때 학생들의 연습량을 추론할 수 있다는 것이죠

대부분 연습해왔니? 하고 물으면 예하고 대답을 하지만 정말로 연습을 열심히 하고 오는 경우는 많이 없습니다

대부분 대충 몇 번 하고 오는 것이 전부인 경우가 많죠

제가 이탈리아에서 공부할 때 원성이 자자하던 우리 학교 학장이 공부 해왔다고 했지만 자기 맘에 안 들 때 그 학생에게 하던 말이 생각납니다

“너는 공부를 하고 왔다고 하는 게 아니야 그냥 보고 왔다고 하는 거야!”

당시의 제가 다니던 학교는 매월 월급처럼 장학금을 주었고 그 대신 매달 시험을 봐서 가차 없이 학생을 잘랐기 때문에 우리는 정말 악착같이 공부를 했어야만 했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설렁설렁 공부하는 우리에게 했던 학장의 말은 장학금을 놓치는 것뿐만 아니라 학교에서 퇴학당하지 않기 위해서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하는 지를 알려주는 옳은 말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는 정말 서운했었습니다

대학 입시를 대하는 마음도 그와 같아야 합니다, 나 자신이 그냥 대충 공부했다고 선생님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반복될 때 어디선가는 죽어라 공부하는 학생이 있을 것이고 우리가 원하는 대학에 시험을 볼 때 설렁설렁 공부했던 것을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는 최선을 다해서 준비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준비를 하다 보면 정말로 한 시간 레슨받는 시간이 정말 짧게 느껴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