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가 아닌데 성악전공으로 좋은 대학에 갈 가능성

 

<궁금한 성악 관련 글 전체 리스트>

 

왜 그런지는 모르지만, 음악을 하는 사람들은 예고에 대한 이상한 환상을 갖고 있습니다

예고생들은 실기를 엄청 잘할 것 같고 뭔가 시험도 잘 볼 것 같고 예고생과 같은 시험장에 있으면 왠지 주눅이 들고 등등 

제가 학교에 입학 했을 때 예고 출신이 많았던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인문계고등학교 나온 사람이 적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대충 어림잡아 예고 출신이 30% 정도 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렇다면 나머지가 일반 고등학교 출신인데 왜들 그렇게 예고를 동경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일반고등학교의 현실은 담임 선생님들의 문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공부에 열 올리는 일반고 선생님들

 

성악레슨을 하면서 저의 제자들을 관찰해 보면 학교 선생님에게 많이 시달리는 것 같습니다, 특히 음악 선생님이 아닌 일반과목의 선생님 중 예술에 문외한인 경우가 대부분이라 모든 잣대를 공부에 둡니다

예술을 지망하는 학생은 학교의 성적보다 실기에 치중하는데 그 점을 잘 모르거나 혹은 학생이 선생님의 신뢰를 받지 못한 경우, 학생이 레슨을 위해 조퇴를 한다든가 야자를 빠진다든가 하는 것을 절대 용납을 못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실기를 해야 하는  입시생의 입장에선 쓸데없는 과목으로 시간을 낭비하느니 연습을 하겠다는 생각 따윈 선생님에게 미움만 살뿐이지요

심지어 성악 같은 경우 실기가 차지하는 비중이 70~90%나 된다는 사실조차 모르면서 진학지도를 하기도 합니다 사실 어처구니없는 일이지만 아주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일입니다

예고에선 이런 상황은 벌어지지 않습니다

말 그대로 예술고등학교이기 때문에 실기 지도를 받을 때 좋은 선생님을 소개해 주기도 하고 자신이 레슨 받던 선생님에게 외부레슨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곳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술을 지망하는 학생이 예고에 다니면 훨씬 편한 환경에서 대학을 준비할 수 있으니까 좋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꼭 예고 나온 학생이 일반 고등학교를 나온 학생보다 실력이 뛰어날까요?

저의 견해로는 “꼭 그렇지 않다” 입니다

저도 일반 고등학교 출신이고 심지어 저는 문과도 아니고 이과였었습니다, 원래부터 음악을 전공하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에 고등학교 땐 이과 공부를 했는데 대학 들어와 보니 음대학생은 대부분 문과 출신이더군요

저는 그렇게 어이없이 대학 들어가면서 실기 최우수로 전액 장학금도 받았습니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공부하느냐인 거지 예고냐 일반고냐가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한석봉이 명필이 된 것이 좋은 종이를 연습장으로 썼기 때문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전래동화에 보면 시냇물을 찍어서 돌위에다 글을 쓰면서 연습을 했다고 읽었습니다

그렇다고 명필이 되고 싶은 사람은 모두 다 돌에다 시냇물을 먹물 삼아 쓰면서 연습해야 하고 엄마들은 떡을 썰어야 하나요?

뭐든 자신이 처한 상황에 맞게 공부하면 됩니다

일찍부터 성악의 꿈을 꾸면서 예고에 진학하는 학생들은 남들보다 앞서가는 선택을 한 것이고 일반고에서 뜻한 바가 있어 성악을 전공하겠다는 결심이 섰다면 그 상황에서 제일 나은 방법을 찾아내면 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꼭 예고를 다니지 않는 다고 해서 좋은 대학에 못 간다는 생각은 접어두시기 바랍니다

예고가 아니더라도 충분히 좋은 대학에 가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