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레슨 감기 걸렸을 때 어떡하나?

 

성악은 길고 오랜 시간 동안 소리를 만들어 나가는 학문입니다

소리가 온전해야 노래를 잘 부를 수 있지요

그래서 몸이 악기라고 부르는 가 봅니다

 

감기에 걸려도 노래연습을 게을리 하면 안돼 하는 강박증을 갖고 연습에 임하는 것은 아주 아주 아주 안 좋은 일입니다

 

감기에 걸리면 되도록 쉬고 몸을 따뜻하게 해 빨리 감기가 낫게 만드는 것이 최선입니다

물론 성악레슨도 쉬는 것이 좋습니다

 

감기에 걸리면 우리의 성대가 충혈되거나 좋지 않은 상태가 되는 것은 성악가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느끼는 것입니다

그런 상태에서 연습을 하거나 레슨을 받게 되면 십중팔구 목에 무리가 가게 되어 목소리가 상하게 돼서 더 오랜 기간 노래를 못하고 억지로 쉬어야 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성악 레슨 글 모아보기!

 

저는 레슨 할 때 학생들의 몸 상태를 먼저 봅니다

성악가는 몸이 악기이기 때문에 몸에 조금이라도 무리가 없어야 최상의 소리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성악을 시작했다면 제일 먼저 몸을 케어하는 습관부터 들이게 합니다

 

처음부터 그렇게 관리를 해야 나중에 성악가가 되어서도 어렵지 않게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뭐 발이 부러진다던가  목 이외에 물리적으로 넘어지거나 삐끗해서 다친 것은 노래하는 것이랑은 전혀 상관없지요

그러나 간단한 감기는 일반인들에게는 별거 아니지만, 노래를 하는 성악가들에게는 아주 귀찮고 짜증 나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간혹 목감기 가 아닌 코감기가 오면 사실 안 되던 노래가 더 잘될때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노래를 마구 하면 그다음 날은 목소리가 거의 나오지 않게 됩니다

 

잠시 참고 쉬어야 할 때는 꼭 쉬어야 합니다

그래야 몸이 다시 회복하죠

 

감기

 

술과 감기 어느 것이 더 나쁠까?

 

일반인들 가운데 성악을 취미로 배우는 분들이 있습니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회식등 불필요하게 술을 먹을 일이 많습니다

그러다보면 그걸로 끝나지 않고 2차로 노래방을 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고는 술 취한 채로 노래를 마구 부르는 분들이 있는데 그건 감기 걸려서 노래하는 것보다 더 안 좋습니다

술을 먹으면 성대가 충혈되는데 거기다 악을 쓰면서 노래를 하면 목은 남아나질 않습니다

 

대부분의 성악가는 연주 후 뒤풀이로 술을 먹을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술을 먹으면 노래 안 합니다

목을 보호하기 위해서죠  목 관리하는 것이 몸에 배어 있기 때문에 술을 먹기도 하지만 노래를 하지 않습니다

 

감기든 뭐든 몸이 아프면 소리를 내는 것 대신 악보를 본다든지 음악을 듣는다든지 하는 것으로 연습을 대체 하십시오

사실 연습을 하는 시간도 성악은 한두 시간 정도 하고 끝을 내는 것이 좋습니다

 

성대는 조심하고 아껴야 합니다

그래야 언제 어디서든 노래를 할 수가 있으니까요

그리고 술자리나 야외나 아무 데서나 노래를 하는 것은 목에 아주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꼭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