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레슨 연습의 끊임없는 반복 지겨워하거나 두려워하면 안 된다

 

성악레슨의 다른 글들도 읽어 보세요^^ 클릭!

 

연습의 끊임없는 반복

 

처음 성악레슨을 받고 나면 학생들이 저에게 꼭 물어보는 말이 있습니다

“연습은 어떻게 하나요?”

 

저는 성악레슨을 받을 때 꼭 녹음하라고 시키고 입문 단계에 꼭 그 녹음을 하루에 한 번 이상 들으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처음 약 6개월간은 그 녹음을 들으면서 연습을 하라고 시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이를 실천하는 것을 매우 어려워합니다

 

그 이유는 뭘까요?

저는 아직 반복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레슨때 들은 말을 녹음한 것을 또 들으면 사실 전부 이해를 한 것같이 느껴질 것입니다

하지만 성악은 머리로 이해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몸의 근육이 이를 기억해야만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친구들이나 가족끼리 운동경기를 관람하면서 이 선수는 왜 이렇게 못하지?

혹은 “저 선수는 뭔가가 부족해!” 하면서 날카로운 비판을 하던 기억이 있을 겁니다

 

사실 선수들이 하는 것을 보면서 어떤 선수가 잘 못 하고 빌빌대면 나도 저 정도는 할 수 있겠다 싶을 때가 간혹 있습니다

그렇다고 자기 자신이 한다면 정말로 그 선수보다 잘할까요?

절대로 그렇지 못할 것입니다

 

제가 고등학교 때 처음 농구선수 생활을 시작했을 때 일을 떠올려봅니다

연습을 처음 시작하면 인터벌이라고 해서 몸을 푸는 워밍업을 한 20분정도 합니다

슬슬 뛰기도 하고 걷기도 하고 손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 몸을 풉니다

 

그러고 나서 패스 연습을 하기 시작합니다

처음엔 2명이 하고 나중에 3명이 합니다

그리고 점점 속도가 빨라집니다

전 처음에 동료들이 던져주는 공을 받지도 못했습니다

너무 빨랐기 때문이죠

 

마치 총알처럼 날라오는 패스를 받는 것이 그렇게 힘든 것인지 전 처음 알았습니다

조금만 방심하면 손가락뼈가 부러질 정도로 세게 패스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패스하는 볼이 상대 선수에게 빼앗길까 봐 그렇게 던지는 것입니다

 

반면에 내가 던지는 패스볼은 동료들이 뛰는 속도를 못따라가 항상 동료들의 뒤로 날아가기 일쑤였습니다

공을 좀 더 빨리 던지기 위해서 속이 꽉 찬 무거운 농구공을 매일 수백 번씩 벽에다가 던지는 연습을 했는데

동료들이 패스한 볼을 잡아내고 걸맞게 패스하는데 거의 3개월도 더 걸렸던 것 같습니다

 

나중에 저도 패스를 비슷하게 할 수 있게 되었을 때

학교 운동장에서 농구 경기를 하는 아이들이 공 던지는 것을 보니 너무너무 느려서 웃음이 나오더군요.

 

끊임없는 반복

 

성악레슨의 완성도 반복에 있습니다

 

성악레슨에서 가장 주안점은 우리 몸이 노래 부르는 방법을 습관화시키는 것입니다

이 말은 곧 우리의 머리로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우리의 근육이 기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 목표를 달성하는 방법은 단 한 가지 끊임없는 반복을 통한 학습 이외에 다른 방법은 없습니다

 

제대로 된 방법을 선생님의 감독에 따라 끊임없이 반복하는 것

이것이 성악가가 되기 위한 유일한 방법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장 빨리 성악가가 되는 길은 반복 학습과 빨리 친해지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