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레슨 변성기 지나야 제대로 할 수 있습니다

 

가끔 부모님들이 초등학생인데 성악을 배우고 싶다고 문의를 해옵니다

보통은 초등학교 1~3학년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노래 부르는걸 좋아해서, 재능이 있어 보여서, 취미로 배워두면 좋을 것 같아서 등

아이들의 재능을 어릴 때부터 키워주고자 하는 열정은 높이 살 만합니다

 

다른 악기 즉 피아노나 바이올린 같은 악기연주자는 어릴 때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이야기하지만

성악은 변성기가 있어 너무 일찍 시작할 수가 없습니다

 

어릴 적의 목소리는 여자아이나 남자아이나 똑같은 소리를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흔히들 “중성의 목소리”라고 부릅니다

 

1차 2차 성징이 나타나며 아이들은 더욱 여성스럽게 혹은 남성스럽게 변해 갑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이 변성기입니다

 

여자아이들은 성숙한 여성의 목소리로 남자아이들은 굵직한 남성의 목소리로 바뀝니다

이 시기에 목소리뿐만 아니라 사춘기라는 것도 겪게 됩니다

 

변성기 이전에 성악레슨은 무의미하다

 

그럼 왜 변성기 이전의 성악레슨이 무의미할까요?

 

그것은 아이의 목소리가 어떤 식으로 바뀔지 우리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서 저는 어렸을적에 초등부성가대를 했었는데 이쁜 소프라노였었습니다

그러나 변성이 지나고 나서 저의 목소리는 굵직한 바리톤의 목소리로 변하였습니다

 

저의 단짝 친구는 알토를 했었지만 변성이 지난 후 고운 테너가 되어 지금은 모 대학의 성악과 교수가 되었습니다

이렇듯 우리는 변성 후에 소리가 어떻게 바뀔지 알지 못합니다

 

혹 간에는 발성은 다 같지 않느냐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만 테너와 바리톤이 다르고 소프라노와 알토의 발성이 틀립니다

소리를 내는 방식은 같지만 테크닉등 다른 점이 너무 많습니다

 

만약에 소프라노처럼 레슨을 했는데 알토로 변성이 되면 다시 전부 새로 해야 됩니다

테너로 성악레슨을 했는데 바리톤으로 변성이 되었다면 이 또한 전부 새로 공부를 해야 합니다

시간을 버리는 것이 됩니다

 

차라리 성악레슨 보다는 피아노 같은 것을 가르쳐 주는 것이 더 좋습니다

음감을 확실하게 해줄 수 있고 화성을 이해할 수 있게 말입니다

그리고 음악과 친숙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성악레슨을 받는 것보다 좋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부모님들은 이해를 못하실 수 있습니다

그냥 하면 되지 뭘 그렇게 까다롭게 하느냐고 하시는 부모님들도 있습니다

 

변성기는 길어야 6개월이면 끝납니다

요즘은 아이들이 조숙해져서 여자아이들은 초등학교 5~6학년이면 거의 변성이 된다고 하더군요.

남자아이들도 중학교 2학년이 되기 전에 변성이 된다고 합니다

 

변성기

 

이 짧은 변성 기간 동안 성대를 잘 보호해야만 합니다

이 시기에 무리하게 성악레슨으로 소리를 내게 하면 성대가 망가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초등학교 저학년 즉 변성 전의 아이들에게 성악레슨을 시키는 것은 좋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자신에게는 돈 버는 일이니까 그냥 레슨을 하면 됩니다만

양심상 그건 잘못된 일이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1시간의 성악레슨에서 발성이 30분을 차지합니다

정교하게 소리를 만드는 작업을 지루하게 하는 것이죠

바로 이런 발성 연습이 아이들에게는 무의미 하단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즐겁게 노래를 배우는 것은 상관없습니다

그래서 어린이 합창단이나 교회의 어린이 성가대 같은 활동은 해도 좋습니다

노래에 대한 흥미를 잃어버리지 않게 하는 면에서 아주 좋은 활동으로 생각합니다

 

정리를 하면

변성 전의 아이들은 성악레슨 보다

피아노 배우기와 즐겁게 같이 노래하는 어린이 합창단이나 성가대를 하며

노래에 대한 흥미를 잃어버리지 않게 하여

변성 후에 제대로 된 성악레슨에 대비하는 것이

바로 성악레슨을 시키는 것보다 훨씬 좋은 일입니다